상세 컨텐츠

LIFE

본문 제목

MBTI 밸런스 게임으로 알아보는 너와 나의 성향 차이 (ENFP VS ISTJ)

2022. 8. 10.

본문

7월의 어느 날,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는 웃음소리가 끊이질 않았습니다. 바로 다른 MBTI 성향을 가진 파라디안들이 만나 유쾌한 대화를 나누고 있었기 때문인데요. 입사 동기로 만나 회사 밖에서도 친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두 사람은 이번 MBTI 인터뷰를 통해 서로의 성향에 대해 알아가고 또 이해하는 시간을 가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즐겁고 유쾌했던 생생한 현장을 함께 만나볼까요?

 

 

알쏭달쏭 MBTI 속성진단!
나는 어떤 사람일까?

 

▲ ENFP 성향의 박규민 매니저

이번 인터뷰 참여자는 파라다이스시티 PTIC 파트의 입사 동기인 박규민, 신예지 매니저입니다. 재기 발랄한 활동가 ENFP인 박 매니저는 ENFP 특징에 대한 질문에 머리 위로 크게 동그라미를 그리며 적극적으로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새로운 친구를 사귀는 것이 좋고 긍정적이며 낙천적인 인싸에 도전하는 것을 즐긴다는 그녀. 이를 본 신 매니저는 신기하다는 반응을 보였는데요. 자신은 새로운 사람과의 만남이 두렵고 불편해하는 편이라며 새삼 다른 성향을 가진 동기의 모습에 놀라워했죠. 

 

▲ ISTJ 성향의 신예지 매니저

반면, 청렴 결백한 논리주의자 ISTJ인 신 매니저는 원칙적이고 계획적이며 변화를 싫어한다는 질문에 작은 동그라미와 수줍은 미소로 공감을 표했습니다. 평소 그녀는 미리 약속을 잡고 계획을 세워 만나는 편이며 즉흥적으로 무언가를 해야 하는 상황이 오면 불편한 감정이 들 때가 많다고 합니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박 매니저가 해맑은 표정으로 자신은 계획하지 않은 번개 만남을 즐겨 한다고 외쳐 그 자리의 모두를 웃게 만들었죠. 

 

 

달라도 너무 다른 우리  
MBTI 밸런스 게임으로 알아본 성향

 

▲ 서로의 대답을 듣고 웃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

두 사람의 성향을 더 자세히 알아보기 위해 휴식 방법부터 업무 방식까지 다양한 상황에 대한 질문을 담은 MBTI 밸런스 게임을 진행해보았습니다.

 

 

평생 출근하기 VS 평생 재택근무

 

첫번째 질문은 “평생 출근하기 VS 평생 재택근무” 입니다. 외향형(E)인 박 매니저는 망설임 없이 “평생 출근하기”를 골랐습니다. 집에 있는 건 너무 울적하고 심심할 것 같다고 덧붙였죠. 한편, 내향형(I)인 신 매니저는 “평생 재택근무”를 선택했는데요. 조용한 집에서 일하면 업무 효율성도 높아지고 사람들과 보내는 에너지를 아껴 업무에 더 집중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답했습니다. 이 대답을 들은 박 매니저는 “에너지 충전은 사람과의 만남을 통해서 하는 거 아닌가요?”라며 갸웃거려 같은 상황에 대한 두 사람의 전혀 다른 반응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 감각형의 신 매니저 ( 좌 )/ 직관형의 박 매니저 ( 우 )

 

회사에서 업무 계획을 짜야 한다면?
지난 해와 비슷하게 안정적으로 VS 완전 새롭게 처음부터

 

두번째는 회사에서 업무 계획을 짜야 하는 상황에 대한 질문이었습니다. 감각형(S) 신 매니저는 “지난 해 자료를 참고해 안정적으로 계획을 설계 할 것” 이라고 답변했습니다. 지난해에 나쁘지 않은 결과물을 얻었다면 해당 내용을 참고하면서 부분적으로 필요한 부분을 수정·보완 하는 안정적인 방법을 선호한다고 합니다. 반대로 직관형(N) 박 매니저는 “새롭게 처음부터 다시 계획한다”고 대답했는데요. 새로운 걸 시도하면서 더 나은 결과로 이끌었을 때 성취와 보람도 더 크다고 덧붙이며 도전과 새로움을 좋아하는 직관형의 특징을 그대로 보여주었죠.

▲ 의견을 말하는 박 매니저 ( 우 ) 와 대답을 듣고 놀라는 신 매니저 ( 좌 )

 

 

내가 선호하는 상사의 칭찬 한마디
그동안 고생 많았구나 수고했어! VS 특히 이 부분이 정말 좋았어! 

 

늦은 시간까지 고생해서 만든 기획안을 본 상사에게 여러분은 어떤 말을 듣고 싶나요? 이 질문에 사고형(T)인 신 매니저는 프로젝트 내용에 대한 냉철한 피드백이 듣고 싶다고 했습니다. 디테일 하게 신경 쓴 부분을 상사가 알아주면 좋을 것 같고 부족한 점을 말해준다면 다음에 더 개선할 수 있을 거라 답했죠. 반면, 박 매니저는 감정적인 위로가 포인트였습니다. 매일 늦게까지 고생이 많았다며 그동안의 수고로움에 대해 상사가 알아주고 칭찬해주면 피로는 싹 잊혀지고 다음 업무를 진행하기 위한 힘이 샘솟는다고 합니다.

▲ ISTJ 신 매니저와 ENFP 박 매니저의 실제 카카오톡 대화 내용

 

친구나 동료와 약속을 잡을 때
약속 시간과 장소는 미리 계획하고 정하기 VS 그 날의 기분과 날씨에 따라!

회사 밖에서도 자주 만나는 두 사람은 약속 잡을 때에도 전혀 다른 성향을 보입니다. 보통 약속의 구체적인 계획은 계획형(J)인 신 매니저가 정한다고 하는데요. 만나는 시간, 맛집 리스트를 정리해서 보내주면 박 매니저는 함께 고르거나 그냥 따라가는 편이라고 합니다. 즉흥형(P)인 박 매니저는 그날 기분이나 날씨에 따라 당일 만나는 장소와 메뉴를 정한다고 하는데요. 그래서인지 둘의 만남에서도 간혹 당일에 다른 메뉴를 제안할 때가 있다고 합니다. 두 사람은 동시에 “그래서 그랬던 거구나”라고 말하며 이번 인터뷰를 통해 나와 다른 상대방의 모습에 대해 더 알아가고 이해하는 시간을 가지게 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 파라다이스시티 입구에서 촬영한 두 매니저

인터뷰를 마치며 두 사람은 같은 MBTI를 가진 파라디안을 대표해 마지막으로 한마디씩 전했는데요. 박 매니저는 감성이 풍부하고 상처도 잘 받는 ENFP에게 직설적인 표현보다 따뜻한 말 한마디가 큰 힘이 된다며 애교 섞인 부탁을 전했습니다. 이어서 신매니저는 ISTJ가 말이 없어 자칫 딱딱해 보일 수 있지만 실제로는 웃음도 많고 부드러운 사람이라며 예쁘게 봐 달라고 수줍게 웃어 보였죠.

두 파라디안에게 이번 MBTI 인터뷰는 동료를 깊이 이해할 수 있는 새로운 경험과 추억이 되었다고 합니다. 이렇게 다른 우리가 잘 지낼 수 있었던 것은 서로의 깊고 세심한 배려 덕분이었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는 두 사람. 여러분도 갑자기 내 옆 동료의 MBTI가 궁금해지셨나요? 오늘은 함께 일하는 동료의 성향을 알아보고 서로를 더 잘 이해할 수 있는 대화를 나눠보는 건 어떨까요? 

 

이런 포스트는 어떠세요?

댓글 영역

페이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