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다이스 공식블로그 입니다.



가끔 TV를 보다 보면 오른쪽 아래 조그마한 수화 해설 화면을 볼 수 있습니다. 방송 소외계층의 방송 접근권 보장을 위해 방송법에 따라 시행되고 있는 사항인데요. 이에 따라 방송 사업자들은 장애인 방송, 즉 자막이나 수화 등의 화면 해설을 통해 장애인들이 일반인과 같이 TV를 시청할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해야 할 의무가 있습니다. 시청각 장애인들은 TV 시청같이 기본적인 여가 생활을 누리는 것에서도 불편함을 겪기 때문이죠. 이러한 장애인들이 평소 어떻게 문화생활을 누리는지, 혹시 생각해보신 적 있으신가요? 오늘은 그들이 영화를 즐기는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혹시 ‘배리어프리’라는 말을 들어보신 적 있으신가요? 말 그대로 ‘장벽을 없앤다’는 뜻인데요. 1974년 유엔 장애인 생활환경전문가 회의에서 <장벽 없는 건축 설계 (barrier free design)>에 관한 보고서가 발표된 후 생긴 개념으로, 장애인들의 편의를 위해 공공시설의 문턱을 없애자는 발상에서 시작되었습니다. 



문턱 제거부터 시작해 휠체어용 보도시설, 엘리베이터의 점자 버튼, 장애인용 화장실 등은 장애인들이 일상생활에서 느낄 수 있는 도심 속 ‘물리적 장벽’을 제거하기 위한 노력입니다. 이후 배리어프리 운동은 건축 분야뿐만 아니라 자격과 시험 등의 제도적 장벽, TV와 신문 등의 문화 및 정보의 장벽, 나아가 장애인 스스로에 대한 의식적 장벽까지 사회의 모든 분야에서 이어지고 있습니다. 


 

소리로 보는 영화, 글로 듣는 영화


그렇다면 영화에서의 ‘배리어 프리’는 어떻게 적용되고 있을까요? 가끔 영화관에서 영화 제목 옆에 ‘배리어프리’라고 쓰인 경우를 볼 수 있는데요. 



배리어프리 버전 영화는 화면을 음성으로 설명해주는 음성해설과, 대사 및 소리 정보를 알려주는 한국어 자막을 넣어 시각장애인과 청각장애인 모두가 영화를 이해할 수 있도록 제작됩니다. 예를 들어, 나뭇잎이 바람에 흔들리는 장면에서는 시각장애인을 위해 “나뭇잎이 바람에 흔들리고 있습니다.”같은 실제 음성 나레이션이 들어갑니다. 동시에 청각장애인을 위해서는 (나뭇잎이 스치는 소리)와 같은 자막이 추가되는 것이죠. 볼 수 없는 것은 들리게 하고, 들을 수 없는 것은 보이게 하는 것이 바로 배리어프리 영화입니다. 



일반인들 또한 배리어프리 버전으로 영화를 감상할 수 있으며, 일반 버전보다 자세한 장면 설명과 해설로 장애에 대한 비장애인들의 인식 개선에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네이버 영


올해 11월이면 6회차를 맞이하는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는 시청각 장애인들이 부담 없이 영화를 감상할 수 있는 뜻 깊은 행사입니다. 배리어프리 버전 제작을 위해 실제 감독이 참여, 장애인 관객들에게 깊이 있는 감정 표현과 영화 속 의미를 전달하고 있는데요. 진정한 장벽을 허문 다는 의의를 가진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는 다문화 가정, 노인, 어린이 등 모든 계층이 함께 영화를 즐길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입니다. 


한국 영화 산업이 발전하면서 장애인들의 문화를 즐길 권리는 더욱 관심을 받고 있는데요. CJ CGV에서는 매달 한 편의 영화에 대해서 세 번의 ‘장애인 영화 관람 데이’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한국농아인협회, 영화진흥위원회의 지원으로 매달 셋째 주 화요일 19시, 목요일 14시, 토요일 11시 장애인들을 위한 관람 시간이 마련되어 있는데요. 이번 3월 상영작으로는 영화 ‘귀향’이 선정되었다고 하니, 더욱 뜻깊은 시간이 될 것 같습니다. 영화 관람비는 1인 1,000원이고, 관람을 희망하는 사람은 각 지역별 시각장애인 복지관에 전화로 신청하시면 됩니다. 영화관람 횟수에는 제한이 없으나 접수 뒤 당일 취소 또는 사전 연락 없이 관람을 하지 않을 경우 다음 달 1회 관람이 불가능합니다.





 info. 배리어프리 예매법

온라인 :  (사)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홈페이지(www.kbuwel.or.kr)와 

(사)한국농아인협회 홈페이지(www.deafkorea.com)를 통한 온라인 예매  

오프라인 : 전국 지부, 지회, 복지관 등 전국에 지정된 지역 네트워크를 통해 신청

관람료 : 장애인 및 장애인동반 1인까지 1천원


info. CJ CGV 장애인 영화 관람 데이 

매월 셋째 주 화요일 19시대, 목요일 14시대, 토요일 11시대


info. 메가박스 공감데이

2016년 3월 메가박스 공감데이 영화 <동주> 

3월 24일부터 30일까지 진행예정

메가박스공감데이 상영관: 

3월 24일: 메가박스 이수, 동대문, 해운대, 창원, 전주, 여수, 

목포, 김천, 천안, 제천, 연수, 대전, 대구, 구미, 광주, 연수 

3월 29일: 메가박스 양주, 공주 

3월 30일: 메가박스 파주금촌, 경주   


+Info. 서울역사문화박물관 

매주 토요일 ‘토요배리어프리 영화관'이 정기적으로 개최 

관람료 : 무료

서울특별시 종로구 신문로2가 / 02-724-0274


 


지금까지 시청각 장애인들이 영화를 보는 방법을 함께 알아보았습니다. 배리어프리, 단어는 생소했지만 그 뜻은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드는 방법이라는 것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함께 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각계각층의 노력으로 마음의 장벽이 점차 허물어지고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