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다이스 공식블로그 입니다.



여름이 되면 고온다습한 날씨 때문에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 환경이 되어 질병도 걸리기 쉬워 집니다. 특히 여름철에 자주 걸리게 되는 여름철 질병에도 사람들의 촉각이 곤두서 있는데요. 오늘 파라다이스에서는 여름철 특히 조심해야 할 질병과 그 예방법에 대해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수족구병은 물놀이, 분수대 등에 갔다 온 아이들에게서 주로 발병하는 병입니다. 손, 발, 입에 생기는 작은 수포성 발진 때문에 이름 붙여진 수족구병(Hand, foot and mouth disease)는 미열과 함께 입안 점막의 물집과 궤양, 손과 발의 선홍색의 수포성 발진, 엉덩이 물집 등의 증상을 나타내는 영유아 및 어린이에게 여름철과 가을철에 발생하는 일반적인 바이러스성 감염 질환입니다. 수족구는 만 10세 미만의 아이들에게 흔한 질병이지만 특히 5세 미만에서 더 잘 걸리며 청소년이나 성인도 가볍게 앓을 수 있는데요. 특히 아이가 걸렸을 경우 다른 아이들에게 빠른 속도로 확산된다고 합니다.

 

수족구병 바이러스는 감염된 이의 호흡기 분비물(침, 가래, 코) 또는 대변 등을 통해서 전파됩니다. 바이러스에 노출된 지 3~5일 후에 미열, 식욕부진, 콧물, 인후통 같은 초기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또한 보통 초기증상이 나타난 지 1~2일 후에는 회색의 3~5mm의 특이한 수포성 발진이 손바닥, 발바닥 그리고 입술에 생기는 것이 특징입니다. 수족구병은 증상 발생 후 7~10일이 지나면 자연적으로 회복되는 것이 일반적이나, 아이에게 큰 고통을 수반하여 입안의 수포 때문에 음식물 섭취를 못 해 탈수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아이가 아파하더라도 보리차를 조금씩 자주 마시게 하고, 먹는 양이 심하게 감소하는 경우에는 병원에 입원하여 정맥으로 수액을 충분히 공급함으로써 탈수 증상을 예방하여야 합니다. 





장바이러스의 생활사 @대한의학회 홈페이지

 

특히 수족구병은 증상이 나타나기 전의 잠복기 때 전염성이 가장 강하기 때문에 예방이 어렵다는 특징이 있는데요. 때문에 수족구병이 의심될 경우에는 빠르게 의료기관의 진료를 받아야 하고, 병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전염 기간(전염 후 1주일)에는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며 손 씻기를 생활화하는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해 합니다. 






높은 온도와 습기로 인해 음식이 상하기 쉬운 여름, 자칫 잘못하면 식중독의 위험에 노출될 수 있는데요. 식중독은 세균성 식중독과 바이러스와 기생충에 의한 식중독, 그리고 화학 물질과 기타 독소에 의한 식중독 등이 있습니다. 세균성 식중독의 원인균에는 포도상 구균, 살모넬라, 대장균 등이 있는데요. 원인균에 따라서 증상이 다릅니다. 오늘은 여름철에 걸리기 쉬운 원인균 '포도상 구균' 식중독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원인균은 포도상 구균이지만, 증상을 나타내는 건 포도상 구균이 탄수화물성 식품에서 번식하면서 분비하는 장독소(enterotoxin)입니다. 여름철에 주로 많이 생기며, 잠복기가 매우 짧아서 음식물 섭취 후 2~6시간 이내에 나타납니다. 흡수된 독소는 가슴의 불쾌함과 울렁거림, 구역질이 나면서도 구토는 나오지 않으며 신물만 올라오는 증상 및 구토, 복통, 설사 등의 증상을 일으키는데요. 급성 증상은 보통 3~4시간 계속되며, 원인이 되는 주 음식은 오래된 햄이나 감자, 달걀 샐러드, 마요네즈 등이 있는데요. 수액과 전해질을 보충하는 치료를 하면 보통 2~3일 이내에 회복됩니다. 



식중독 예방법 및 응급처치 @대한의학회 홈페이지

 

치료도 중요하지만 예방이 더 중요하겠죠. 식중독 예방을 위해서는 식품의 선택 과정, 조리 과정, 보관 과정에서 적절한 관리가 가장 중요합니다. 세균은 섭씨 4~60도에서 증식하기 때문에, 섭씨 4도 이하에서 저장하고, 가열할 때는 섭씨 60도 이상이 좋은데요. 식품을 다루는 사람의 위생 상태 또한 중요하므로, 피부나 손에 화농균이 있으면 식품을 다루지 않아야 합니다. 손은 비누로 깨끗이 씻고, 물은 끓여 마시며 음식물은 익혀 먹어야 여름철 식중독을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습니다. 





무더운 여름, 더위 때문에 찾아오는 불청객이 있죠. 체내 수분 부족과 장시간 햇빛에 있어 체열의 발산이 늦어져 쓰러지는 '일사병'입니다. 더운 곳에서 심한 운동을 하였거나 장시간 햇빛에 노출되었을 경우 발생하는데요. 오심, 두통을 동반한 현기증 및 피부의 따가움, 창백함과 축축하게 젖는 증상을 동반합니다. 일사병은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는 무서운 병이니 상태를 빠르게 인지하고 빠르게 치료해야 합니다.

 

일사병은 초기의 대처가 가장 중요한데요. 그 대처 방법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첫째, 서늘한 곳으로 환자를 옮기고 똑바로 눕힙니다. 가능한 체온을 빨리 낮추는 방법이 가장 좋습니다. 섣불리 물을 붓는다든지 하는 행동보다는 그늘진 곳으로 옮겨 편안하게 열을 내려 주는 방법이 효과적입니다.

둘째, 의복을 느슨하게 풀어 줍니다. 몸에 너무 피트되는 옷을 입으면 직접적으로 햇빛에 노출되어 체온이 급격히 올라갈 수 있기 때문에 의복을 느슨하게 풀어주어야 합니다.




셋째, 전해질을 포함한 수분을 공급합니다. 우리 몸은 땀을 흘리게 되면 체내 수분은 물론 염분까지 배출됩니다. 체내 염분이 빠지면 탈수 현상이 오고 순환기 계통에 이상이 생기게 되는데요. 그러므로 전해질을 포함한 수분을 충분히 공급해주어야 합니다.

넷째, 체온이 40도 이상으로 뜨거우면 즉시 병원으로 가야 합니다. 경미한 증상일 경우 앞서 알려드린 간단한 대처 방법으로 응급 처치할 수 있지만, 체온이 40도 이상으로 오르는 등 심각한 증상을 보이면 바로가까운 병원으로 가서 진단을 받아야 합니다.

 

일사병과 열사병의 차이가 궁금하실 텐데요. 열사병은 과도한 고온 환경에 장시간 노출되어 신체의 열 발산이 원활하게 이루어 지지 않아 체온이 상승하는 현상으로 40도 이상의 높은 체온, 땀이 나지 않고 중추신경계가 제 기능을 상실하는 것입니다. 일사병과 원인과 증상은 각각 다르지만 예방법은 공통적이니 같이 참고해두시면 두 가지 병을 예방하는 데 효과적이겠죠.^^

 

일사병 및 열사병 예방법은 간단합니다. 햇볕이 가장 뜨거운 정오부터 오후 3시까지의 외출을 삼가고, 수시로 수분 섭취를 해주는 것입니다. 또한, 몸에 여유가 있는 옷을 입어 땀의 빠른 흡수와 건조, 착용의 편안함 등을 신경써야 합니다. 





셋째, 전해질을 포함한 수분을 공급합니다. 우리 몸은 땀을 흘리게 되면 체내 수분은 물론 염분까지 배출됩니다. 체내 염분이 빠지면 탈수 현상이 오고 순환기 계통에 이상이 생기게 되는데요. 그러므로 전해질을 포함한 수분을 충분히 공급해주어야 합니다.

넷째, 체온이 40도 이상으로 뜨거우면 즉시 병원으로 가야 합니다. 경미한 증상일 경우 앞서 알려드린 간단한 대처 방법으로 응급 처치할 수 있지만, 체온이 40도 이상으로 오르는 등 심각한 증상을 보이면 바로가까운 병원으로 가서 진단을 받아야 합니다.

 

일사병과 열사병의 차이가 궁금하실 텐데요. 열사병은 과도한 고온 환경에 장시간 노출되어 신체의 열 발산이 원활하게 이루어 지지 않아 체온이 상승하는 현상으로 40도 이상의 높은 체온, 땀이 나지 않고 중추신경계가 제 기능을 상실하는 것입니다. 일사병과 원인과 증상은 각각 다르지만 예방법은 공통적이니 같이 참고해두시면 두 가지 병을 예방하는 데 효과적이겠죠.^^

 

일사병 및 열사병 예방법은 간단합니다. 햇볕이 가장 뜨거운 정오부터 오후 3시까지의 외출을 삼가고, 수시로 수분 섭취를 해주는 것입니다. 또한, 몸에 여유가 있는 옷을 입어 땀의 빠른 흡수와 건조, 착용의 편안함 등을 신경써야 합니다. 




또한 에어컨으로 인한 실내 습도가 과도하게 건조해지기 때문에 아토피나 알레르기성 피부 질환을 가지신 분들에겐 더 치명적인데요. 건조한 실내 상황과 낮은 기온은 피부의 수분을 빼앗기 때문에 피부 질환을 더욱 악화시킵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실내 온도를 과도하게 낮춰선 안 되며, 수시로 환기를 시켜 실내 습도를 유지할 필요가 있는데요. 여기서 잊지 말아야 할 것은 피부의 '보습'입니다. 시간이 날 때마다 에어컨에 노출된 맨 살에 보습제를 발라 피부의 수분이 빠져나가는 것을 방지해주세요. 충분한 수분 공급도 도움이 많이 됩니다.

 

냉방병을 예방하려면 실내 온도를 20~25도 정도로 유지하며 실내외 온도 차가 5도를 넘지 않게 해야 하는데요. 에어컨의 찬바람에 직접적으로 피부가 닿지 않게 하고 긴 소매 겉옷을 준비하여 체온 조절을 해야 합니다. 특히 여성은 생리적으로 추위에 민감한 데다 노출이 있는 옷차림 때문에 냉방병에 더 잘 걸릴 수 있으니 각별히 주의해야 합니다^^



오늘은 여름철 쉽게 걸릴 수 있는 질병들과 그에 따른 증상 및 예방법들을 알려드렸는데요. 사전에 조금만 알아 두어도 예방할 수 있는 간단한 생활 속 팁들로 우리의 건강을 지킬 수 있습니다.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방법들로 여름철 걸릴 수 있는 질병들을 예방합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