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다이스 공식블로그 입니다.


주부들의 한해 중 가장 큰 연례 행사, 김장철이 다가왔습니다. 가장 기본적인 배추 김치를 시작으로 파김치, 갓김치, 열무김치, 총각김치 등... 벌써부터 손을 걷어 붙이고 한 포기 한 포기 정성스레 만드는 풍경이 머릿속에 그려지지 않으신가요?


오늘은 김장철을 맞이해 전국 각 도를 대표하는 김치들을 한 자리에 모아봤습니다. 이른바 팔도 김치 열전, 자신도 모르게 군침이 도는 김치의 향연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중간에 위치한 지리적 특성으로 한 쪽에 치우치지 않는 맛 경기도의 보쌈김치

한반도 가운데에 위치한 지리적 특성답게 독특한 지방색을 크게 띄지 않은 경기도의 김치는 모양이 화려하고 풍성한 편입니다. 경기도의 김치는 우리에게 익숙한 새우젓을 포함하여 다소 이름이 생소한 조기젓, 황석어젓 등 담백한 젓갈 종류를 많이 쓰면서도 짜거나 싱거운 맛 등 한 쪽에 치우치는 법이 없습니다. 경기도의 대표 김치는 보쌈 김치입니다. 마치 보자기를 싼 듯한 모양으로 배추 잎으로 속을 싸 담그는 보쌈김치는 경기도는 물론 황해도 지방에서도 많이 담가 먹는 김치의 종류 중 하나입니다. 보쌈 김치의 특성 상 속 재료를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손으로 싸야 하기 때문에 손이 많이 가지만 먹을 때의 편리함과 행복한 맛은 이루 말할 수 없답니다.

 


충남의 해산물과 충북의 농산물의 조화로 만들어진 충청도의 열무김치

충청도의 김치는 충남 지역의 해산물과 충북 지역의 채소가 어우러져 소박하면서도 담백한 맛을 자랑합니다. 젓갈 등의 짠맛이 강한 양념류를 소량 사용하거나 오로지 소금만을 사용하는 것이 다른 지역과 다른 특징이기도 한데요, 배추와 무를 주재료로 김치를 담글 때는 삭힌 풋고추와 미나리 청각 등을 함께 넣습니다. 때에 따라 표고버섯을 채 썰어 놓고 배, 밤 등의 재료를 넣어 은근한 맛이 우러나오도록 담급니다. 나박 김치, 호박 김치, 가지 김치 등 종류도 다양하지만 충청도의 대표 김치는 열무(물)김치입니다. 열무를 절여서 풋고추와 다홍고추, 파를 넣고 버무려 항아리에 담고 찹쌀로 풀 국을 끓여 소금으로 간을 한 후 식혀서 넉넉히 붓고 익히면 열무 김치가 완성됩니다. 시원하고 알싸한 열무 김치 국물에 한 줌 삶은 국수를 넣어 먹는다면 하루의 스트레스가 말끔히 풀리겠죠? 


@네이버백과사전

산과 바다가 어우러진 강원도의 힘찬 맛 해물 김치

험준한 산과 동해 바다가 어우러진 강원도는 맛 또한 두 가지로 나뉩니다. 보통 영서지방에서는 젓갈과 양념을 적게 하여 담백한 맛을 즐기고, 영동지방에서는 오징어와 북어, 명태와 같은 해산물을 듬뿍 넣은 강한 맛을 즐깁니다. 김치에 해물을 듬뿍 넣어 비릿한 해물의 맛과 시원한 국물 맛을 함께 즐길 수 있는 해물김치는 강원도 밥상에 꼭 빠지지 않는 명물입니다. 해물김치에 들어가는 해물로는 주로 오징어, 낙지, 굴, 생태, 조기 등이 있다고 하네요.



배추와는 다른 감칠맛이 특징, 김치 맛의 끝을 보여주는 전라도의 갓 김치

​전국에서 가장 풍부한 맛과 요리를 자랑하는 전라도는 다소 짜고 매운 자극적인 맛의 음식이 많은 편입니다. 그만큼 입맛을 돋우는 역할을 하기에 김치 또한 다양한 맛을 선보입니다. 전라도의 김치는 조기젓, 밴댕이젓, 병어젓 등 젓갈의 종류가 다양하며 참깨와 계피가루를 넣어 독특한 향과 쌉쌀한 맛을 내기도 합니다.​​ 전라도 지방에서 많이 담가 먹는 갓김치는 고춧가루와 젓갈을 많이 넣어 매콤하면서도 갓 특유의 향이 어우러져 독특한 맛이 나는 김치입니다. 보통 여수의 돌산 갓이 유명하여 이 재료로 만든 갓김치는 김치 중 일품으로 꼽는 편입니다.



따뜻한 기후로 매콤 짭짜름한 맛이 일품인 경상도의 파 김치

부산, 포항 등이 속한 경상도는 고춧가루와 마늘을 많이 사용해 얼얼하고 맵게 만드는 것이 특징으로 김치도 진한 젓갈 맛과 매운 맛이 강하게 느껴지는 편입니다. 따뜻한 남쪽 기후 때문에 김치가 쉽게 쉬기 때문에 이를 방지하기 위해 소금간을 짜게 하고 국물이 없으며 양념이 비교적 적습니다. 이러한 경상도의 대표 김치는 파김치입니다.  쪽파를 소금에 절이지 않고 멸치국물에 절여 짭짤하게 담그는 파김치는 잘근잘근 씹히는 파의 질감과 매콤달콤한 맛에 자꾸만 손이 가는 김치 중 하나입니다. 파김치는 짭짤하게 간을 맞추어야 신맛을 예방할 수 있고, 갓을 넣어 담그면 갓과 파 의 맛이 어울려 더욱 맛깔스럽습니다.


낮은 기온의 북쪽 지방에서 즐겨먹는 깔끔한 맛 평안도의 백김치 

평안도는 산세가 험하지만 서해를 접하고 있어 해산물이 풍부하기 때문에 젓갈류가 많이 발전한 지방입니다. 가지가 많이 생산되어 김치에 가지를 넣기도 하지만, 무엇보다도 평안도는 생선이 들어간 김치를 많이 담급니다. 수산물이 들어간 김치이기에 소금만으로 추가적인 간을 맞추어 양념이 간단하며 육수를 사용해서 단맛을 내기도 합니다. 이러한 평안도의 대표 김치는 우리에게도 아주 익숙한 백김치입니다.  배추를 소금에 싱겁게 절였다가 배추 줄기 켜에 무채, 미나리, 잣, 배, 밤, 마늘 등으로 속을 넣고 소금물에 부어 깨끗하고 맵지 않게 담그는 백김치는 평안도를 비롯 추운 북쪽지방의 대표적인 김치이기도 합니다.

 

어떠셨나요? 사진만 봐도 괜스레 흰 쌀밥 한 공기 뚝딱하는 그림이 떠오르지 않으세요? 여러분은 어떤 김치가 가장 먹음직스러우셨는지 궁금하네요. 우리나라의 역사의 절반이 넘도록 함께 한 김치, 그 종류도 참으로 다양해 아직 먹어보지 못한 김치가 많은 듯 합니다. 본격적인 김장철이 시작됨에 따라 다양한 김치의 향연이 펼쳐지겠죠?

 

 자, 이제 열심히 담근 김장김치와 궁합이 좋은 음식을 소개해 볼까합니다.


김장 날 빠지면 서운한 필수 음식인 수육과 굴

김치는 육류나 산성을 가진 식품을 먹을 때 함께 먹기 좋은 알칼리성 음식입니다. 그래서 예로부터 우리 조상들은 김장 날 돼지고기 수육을 먹었던 것인데요. 돼지고기 수육은 여러 부위 중에서도 삼겹살, 목살을 주로 사용하여 만듭니다. 또, 돼지고기 잡내를 없애기 위해서 대파, 양파, 통후추, 마늘, 생강, 된장 등을 솥에 넣고 끓이는데요. 물이 끓으면 고기를 넣고 푹 삶으면 잡내도 제거되고 먹기 좋은 수육이 됩니다. 특히 물이 끓고 나서 고기를 넣으면 미리 넣고 삶을 때보다 육즙이 더 풍부해진다고 하니, 이번 김장에는 끓는 물에 고기를 넣어 삶아 보는 건 어떨까요? 


또한 굴은 한창 김장을 담글 시기인 11월~2월까지가 제철입니다. 이 때문에 김장김치에 굴을쓰기도 하죠. 하지만 김장김치에 들어간 굴은 일주일이 넘으면 삭으면서 맛과 향이 떨어진다고 하니, 금방 먹을 김치에만 굴을 넣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김장김치에는 생굴과 익힌 굴 모두가 잘 어울리고 생굴의 경우 레몬즙을 뿌려 비린 맛을 살짝 제거해서 먹으면 풍미가 더 살아난답니다.




김장김치와 떼어 놓을 수 없는 또 하나의 음식 고구마

겨울 간식하면 고구마를 빼놓을 수 없는데요. 김장김치와의 궁합도 매우 좋습니다. 김치의 유일한 단점은 나트륨이 높다는 점인데, 고구마는 그 단점을 보완해 주는 음식입니다. 고구마 안에 들어있는 칼륨은 나트륨의 배출을 도와 몸에 들어가는 나트륨의 균형을 잡아줍니다. 그리고 고구마의 소화를 김치가 돕는 역할도 한다고 하니 김장에 빠질 수 없는 음식임에 틀림 없습니다.

 

김장철을 맞이하여 지역별 특색이 묻어나는 김치들과 김장 날 함께하면 좋은 음식들을 알아보았는데요. 지역별 지리적 특성에 따라 발달해있는 다양한 김치를 살펴볼 수 있는 시간 이었던 것 같습니다. 이번 김장 날에는 수육과 굴, 그리고 고구마를 준비하여 갓 담근 김치를 제대로 즐겨보시는 건 어떨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