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다이스 공식블로그 입니다.


동북아 최초 복합리조트 ‘파라다이스시티(PARADISE CITY)’가 오는 31일 패밀리 엔터테인먼트 테마파크 ‘원더박스(WONDERBOX)’를 공식 개장합니다. 국내 유일 어트랙션과 디저트숍, 관객 참여형 퍼포먼스 등 즐길거리가 가득한 원더박스 오픈 소식을 전해드릴게요.



환상적인 밤의 유원지 파라다이스시티 '원더박스' 오픈 



‘원더박스’는 ‘밤의 유원지’ 콘셉트의 실내형 테마파크입니다. 지상 2층 규모로 면적은 약 3,933㎡(약 1200평)에 이릅니다. 전통적 퍼포먼스와 현대적 IT 기술을 융합해 전 세계 유일무이한 킬러 콘텐츠를 개발했는데요. 미디어 아트를 활용한 이색적 환경 연출과 국내 최초 도입되는 다이나믹한 어트랙션, 아시아 최고 파티시에의 디저트숍을 필두로 독자적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구축했습니다.


안창완 파라다이스세가사미 COO 부사장는 27일(수)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관광산업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연 9.7%의 높은 성장률을 보이며 전 세계에서 두 번째로 관광객을 많이 유치하는 중요한 시장”이라며 “상해, 도쿄, 오사카 등 테마파크 산업을 주도하는 아시아에서 원더박스가 전 세계 관광객을 모객할 수 있는 스페이스 마케팅 전략지로 자리매김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습니다.



원더박스의 차별점인 환상적 환경 연출은 세계적 멀티미디어 엔터테인먼트 스튜디오 ’모멘트팩토리’와 협업했습니다. 모멘트팩토리는 스페인 사그라다 파밀리아의 프로젝션 맵핑 등으로 주목받았는데요. 화려한 영상미가 돋보이는 미디어 파사드와 관객과 상호작용하는 인터랙티브 미디어를 활용해 동화적 상상이 살아 숨 쉬는 테마파크를 구현했습니다.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어트랙션과 제니스웡 1호점 입점해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어트랙션과 F&B도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스포츠 어트랙션 ‘스카이트레일’, 360도 회전형 ‘메가믹스’, 페달을 밟으면 곤돌라가 상승하는 ‘매직바이크’ 등 스릴 넘치는 놀이기구를 한국에 처음으로 도입했습니다. 또한 초콜릿 스트리트에는 ‘제니스 웡(Janice Wong)’ 한국 1호점이 입점합니다. 제니스 웡은 2014년 산 펠리그리노 아시아스 피프티 베스트(San Pellegrion Asia’s 50 Best)에서 아시아 최고 패스트리 쉐프로 선정된 파티시에로, 물감을 얹은 듯한 화려한 색감과 개성 넘치는 디자인의 디저트를 선보여 왔습니다. 싱가포르, 도쿄, 마카오에 이어 원더박스에 국내 첫 매장을 열어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아트테인먼트 아이덴티티를 담은 건축 디자인도 눈길을 끄는데요. 네덜란드 건축·도시 설계회사 MVRDV의 위니 마스(WINY MAAS)는 ‘축제’와 ‘조화’를 메인 콘셉트로 외관을 설계했습니다. 파라다이스시티에서 가장 신나는 공간임을 드러냄과 동시에 하늘에서 내려다볼 때의 시각적 효과도 고려했습니다.



관객 참여형 퍼포먼스도 진행될 예정인데요. 밀레니얼 가족을 비롯해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도록 체험형 콘텐츠를 기획했습니다. 달빛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메인 공연 ‘루나 카니발(LUNA CANIVAL)’ 등으로 원더박스 내부 관람객들을 직접 찾아갈 예정입니다.



파라다이스시티 1단계 사업 마무리, 진정한 아트테인먼트 리조트로 발돋움해



파라다이스시티는 라스베이거스, 싱가포르, 마카오 등에 위치한 세계적 복합리조트와 같이 새롭고 풍부한 문화·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제공해 국내외 관광수요를 촉진하고 동북아 관광레저시장을 선점할 계획입니다. 또한 국내 여행산업의 핵심으로 떠오른 밀레니얼 가족의 여가 트렌드를 선도하고 재방문 고객 및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편, 2014년 11월 착공한 파라다이스시티는 파라다이스그룹과 일본 세가사미홀딩스의 합작법인인 ㈜파라다이스세가사미가 추진한 사업입니다. 총 1조 5천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됐으며, 전체 부지는 축구장 46배 크기인 33만㎡(약 10만 평)에 달하는데요. 2017년 파라다이스 호텔&리조트, 파라다이스 카지노, 컨벤션이 오픈했으며, 2018년에는 부티크 호텔, 스파, 클럽, 예술전시공간, 쇼핑 아케이드, 다목적 스튜디오가 개장했습니다. 원더박스를 오픈함으로써 1단계 사업을 마무리 지으며 진정한 아트테인먼트 리조트로 거듭날 예정입니다. 


파라다이스세가사미는 개장 이후 3,200여 명을 채용해 국가적 당면 과제인 신규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파라다이스시티 사업을 통해 향후 50년간 78만 명의 고용 창출, 8조 2,000억 원의 생산 유발, 3조 2,500억 원의 부가가치를 창출, 국내 관광산업의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1. 휴식같은 친구 2019.04.02 1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라다이스시티 규모가 크다고만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엄청난 규모네요.
    원더박스도 가볼만하겠습니다.
    찜해줄께요.

    • 사용자 파라다이스블로그 2019.04.03 1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휴식같은 친구님 :)
      파라다이스시티 원더박스는 약 1200평에 이르는 규모의 실내형 테마파크인데요.
      매력적인 어트랙션과 디저트숍, 화려한 퍼포먼스 등 즐길 거리가 가득하오니, 기회가 된다면 방문하시어 즐거운 추억을 쌓아보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