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다이스 공식블로그 입니다.


지금, 파라다이스시티 아트 스페이스에서는 이탈리아 출신의 미디어 아티스트 ‘콰욜라(Quayola)’ 작가의 아시아 첫 대규모 개인전이 뜨거운 성원 속에 진행되고 있는데요. 현대예술은 난해하고 어렵다는 생각에 아직 관람하지 못한 분들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현대미술 입문자를 위해 도슨트가 쉽고 재밌게 설명하는 콰욜라展. 여기에 콰욜라展의 모든 작품을 영상으로 만나볼 수 있는데요. 흥미로운 현대미술의 세계로 지금 바로 떠나보세요.



영상으로 감상하는 콰욜라展




고전을 조각하는 로봇, 살아 움직이는 명화 


Q. 어시메트릭 아키올로지? 전시명부터 너무 어려워요. 

하나씩 의미를 짚어보면 전혀 어렵지 않아요! Asymmetric은 비대칭, Archaeology는 고고학을 뜻하는데요. 고고학이란 과거의 것을 현재의 시선으로 보고 이해하는 것이죠? 이번 전시의 특징이 과거의 작품을 현대의 기계나 기술로 재발견하는 것이에요. 단, 본래 고전 작품이 가지고 있던 스토리와 의도를 완전히 배제하고 로봇과 컴퓨터 프로그램으로 완전히 비틀어서 표현했기 때문에 ‘비대칭’이 앞에 붙었어요. 그래서 전시명이 ‘비대칭 고고학’입니다.


│이코노그라피스


Q. 전시장의 첫 번째 섹션에 들어갔더니 강렬한 붉은 벽면에 알 수 없는 추상화가 걸려 있었어요!

알 수 없는 게 맞아요. <이코노그라피스>란 작품인데요. 이 작품은 컴퓨터가 만든 이미지거든요. 르네상스와 바로크 회화 작품 속 종교적이고 신화적 이야기를 컴퓨터 프로그램을 통해 이미지 자체를 끊임없이 추상화시킨 것이죠. 듣고 보니 본래 작품의 이미지는 연상조차 안 되시죠? 고전 명화는 추상화를 거치면서 바다처럼 보이기도 하고, 텅 빈 들판이 되기도 해요. 보는 사람마다 각양각색으로 해석할 수 있는 것! 그게 바로 현대미술의 즐거움이죠.


Q. <이코노그라피스>를 따라가다 보니, 영상으로 보는 <스트라타>가 나왔어요.
<스트라타>는 비디오 설치작업 시리즈예요. <스트라타>의 영상을 보면 컴퓨터로 이뤄지는 추상화 과정이 정말 신비로운데요. 마치 고전 명화가 신기루처럼 사라지는 것도 같고, 다시금 탄생하는 것도 같죠. 


Q. 그림 이미지만 봐도 될 것 같은데, 꼭 전시장에 가서 볼 필요가 있을까요?

꼭 방문해보시라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비디오 설치작품 <스트라타>만 보더라도, 전시장에서는 영상뿐만 아니라 반복되는 음향효과가 등장하는데요. 고전 명화의 평면 이미지가 조각조각 나뉘며 끊임없이 움직이는 영상과 절묘하게 어우러져 한층 더 입체적으로 작품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스컬프처 팩토리


│스컬프처 팩토리 클로즈업


Q. 가장 낯설었던 작품은 <스컬프처 팩토리>였던 것 같아요. 크레인 같은 기계는 무엇인가요?

조금 생소할 수 있어요. 기계는 크레인이 아니고 조각을 할 수 있는 로봇인데요. 평일에는 멈춰 있지만 토요일에 전시를 보러 가면 실제로 움직이는 걸 볼 수 있죠.


프로세르피나의 겁탈


Q. 조각 작품은 모두 비슷해 보여요. 전부 미완성인가요? 
맞아요! 미켈란젤로의 미완성 기법에서 영감을 받았기 때문이에요. 조각하는 로봇은 조반니 로렌초 베르니니의 <프로세르피나의 겁탈>이란 작품을 무한 변형하고 있는데요. 바로크 시대 걸작인데, 혹시 본 적 있나요? 마치 살아있는 사람의 피부같이 그 질감을 섬세하게 표현한 작품이죠. 반면 로봇이 조각한 작품들은 조각 표면에 층을 이루고 있어서 기존의 조각과는 완전히 다른 느낌입니다.

Q. 똑같은 걸 복제하는데, 각 조각마다 다른 작품이라 할 수 있는 건가요? 
좋은 질문이에요. 로봇이 만드는 조각은 모두 같아 보이지만 독립된 작품이라고 봐야 됩니다. 각각 베르니니의 작품을 다른 구도에서 표현하는 것뿐만 아니라, 자세히 보면 조각을 완성하는 방식과 방향이 다르거든요.

Q. 알고 보니 더 많은 부분이 보이는 것 같아요.
그렇기도 하지만, 작품의 배경 지식이 없어도 열린 해석으로 다양하게 감상하는 것이 현대미술의 또 다른 묘미라고 할 수 있어요. 영상으로 전시를 보면서 상상의 나래를 펼쳐보세요. 현대미술의 놀랍고 흥미로운 세계를 만날 수 있을 거예요!


전 세계적으로 각광받는 미디어 아티스트, 콰욜라(Quayola)


콰욜라 (Quayola)


이탈리아 출신 작가인 콰욜라는 실제와 인공, 구상과 추상, 옛것과 새것 등 상반되어 보이는 것들 사이의 긴장과 균형을 탐구합니다. 전통 미학을 자신만의 시각으로 풀어낸 그의 작품들은 설계된 프로그램 로봇 등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는데요. 이는 디지털 프린트 및 비디오 아트와 조각, 오디오 비주얼 퍼포먼스 등 유니크한 창작 활동으로 펼쳐지죠. 세계적 미디어 아트 공모전인 아르스 일렉트로니카에서 대상(2013)을 수상하기도 한 콰욜라. 그의 국내 최초 대규모 개인전을 파라다이스시티 아트 스페이스에서 2019년 2월 24일까지 직접 만나볼 수 있습니다. 전시 기간이 얼마 남지 않았으니 콰욜라展을 두 눈으로 직접 보고 경험하고 싶다면 이번 주말, 파라다이스시티 아트 스페이스로 전시 나들이를 떠나보시길 추천합니다.


Info.


<콰욜라: 어시메트릭 아키올로지(Quayola: Asymmetric Archaeology)> 展
전시 기간: 2019년 2월 24일(일)까지 
전시 장소: 파라다이스시티 파라다이스 아트 스페이스/ 인천시 중구 영종해안남로 321번길 186 
문의: 032-729-5116
바로가기


본 포스팅은 파라다이스 그룹 사내보에서 발췌했습니다.

-

파라다이스 그룹 사내보 PDF 다운로드

  1. 공수래공수거 2019.02.15 1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설명을 한번 들어 보고 싶어지는군요^^

    • 파라다이스블로그 2019.02.18 14: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공수래공수거님 :)
      아직까지 현대예술은 어렵다는 생각에 접근하지 못하시는 분들이 계시는데요. 그런 현대미술 입문자를 위해 콰욜라展의 작품들을 재미있게 설명해드리는 영상을 준비했습니다. <콰욜라: 어시메트릭 아키올로지> 展은 2월 24(일)까지 진행하오니, 시간이 되신다면 직접 전시 나들이를 떠나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

  2. 『방쌤』 2019.02.15 1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상, 음향효과와 함께 감상하는 전시라
    감상 자체도 더 즐거울 것 같아요.
    도슨트의 설명을 들으며 즐기는 전시라 들여다 보는 깊이도 달라질 것 같구요^^

    • 파라다이스블로그 2019.02.18 14: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방쌤』님 :)
      현대미술은 접근 장벽이 높다고 많이 생각하시지만, 알고 보면 다양한 해석이 가능해 감상하는 묘미가 더 남다른 것 같습니다. 콰욜라展은 2월 24(일)까지 진행되오니, 시간이 되신다면 직접 작품들을 감상하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

  3. 평강줌마 2019.02.16 1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대미술을 쉽게 이해하기 힘들던데. 설명이 있다고 하니 한 번 가보고 싶네요. 미술을 접하면서 잠시 쉼표를, 힐링으로 즐기고 싶네요.

    • 파라다이스블로그 2019.02.18 14: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평강줌마님 :)
      현대미술은 흔히들 어렵다고 생각하지만, 오히려 정해진 틀이 없어 자유로운 해석이 가능해 더 매력적인 분야인 것 같습니다. 콰욜라展은 2월 24(일)까지 진행되오니, 시간이 되신다면 아트 스페이스에 방문하시어 여유롭게 작품을 감상하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

  4. peterjun 2019.02.17 2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색다른 느낌이 드네요.
    직접 가서 오감으로 느껴보는 게 제일 좋을 것 같아요. ^^

    • 파라다이스블로그 2019.02.18 14: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peterjun님 :)
      지금까지 현대미술 입문자를 위해 쉽고 재미있게 콰욜라展을 설명하는 영상을 소개해드렸는데요. 콰욜라展은 2월 24일(일)까지 진행되오니 시간이 되신다면 직접 방문하시어 작품의 깊이를 오감으로 느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