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다이스 공식블로그 입니다.


사케오타쿠 김성수의 일본이야기 제27회 


아키타현(秋田県)은 전역에 뛰어난 효능의 온천이 산재해 있어 사시사철 언제 찾아도 좋은 관광지입니다. 2009년 방영되었던 드라마 ‘아이리스’에서 두 주인공이 아키타의 명소를 찾은 덕분에 국내에도 제법 알려져 있는 지역인데요. 아키타 여행에서 꼭 놓치지 말아야 할 포인트들을 소개합니다.



아키타의 단풍명소 '가쿠노다테(角館)'



아키타현 동부에 위치한 ‘가쿠노다테(角館)’는 작은 교토라 불리며 인기 관광명소로 손꼽힙니다. 가쿠노다테는 300년 전 에도(江戸)시대 하급무사들이 살던 마을이며, 지금도 당시의 고즈넉한 전통 가옥이 잘 보존되어 있습니다. 



바둑판같이 반듯반듯 정렬되어있는 길과 집들은 무사들의 마을답게 절도 있고 검소함이 느껴지데요. 연중 어느 때 방문해도 좋지만, 개인적으로 역시 가을이 가장 매력적인 것 같습니다. 전체적으로 색상이 거무칙칙하고 단조로운 인상을 주지만, 가을이 되면 마을 전체가 제각각의 단풍나무들로 색상이 다채로워집니다.



마을 끝에서 끝까지 30여 분 정도면 걸어갈 수 있지만 한집 한집 구경할 거리가 많은데요. 구석구석 들여다보면 이주해서 여기서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일본 특유의 감성이 묻어나는 예쁜 마을입니다.



아키타의 도깨비 '나마하게(なまはげ)'



‘나마하게’는 아키타현 동북쪽의 오가반도(男鹿半島)라는 작은 지역에서 음력 1월 15일 정월 대보름날 액을 물리치기 위해 행했던 행사였다고 합니다. 특이한 가면을 쓰고 짚 등으로 만든 의상을 입은 나마하게가 집을 방문하면, 집 주인이 지난 1년간의 악행을 회개하고 술을 대접하여 돌려보내는 전통행사인데요. 메이지유신 이후 오늘날에는 양력 1월 15일에 실시하고 있으며, 아키타현 전역을 대표하는 연중행사로 알려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19시~20시 사이에 나마하게가 등장하는 이자까야


나마하게를 보기 위해 일부러 1월 15일에 맞추어 갈 수는 없지만, 다행히도 매일 저녁 나마하게가 출몰하는 이자카야(居酒屋, 선술집)가 아키타역 인근에 있습니다. 이자카야의 내부는 아키타의 옛날 시골 농가를 재현해 놓았기 때문에 친숙하고 포근한 느낌이 드는 곳입니다. 기업 비밀이라 이유는 모르지만, 매일 저녁 19시에서 20시 사이에 어김없이 나마하게가 등장합니다.



나마하게의 등장으로 이자카야 안이 축제 분위기가 됩니다. 나마하게와 함께 기념촬영도 하고 모임의 분위기도 더욱 흥겨워지는데요. 가끔 나마하게를 보고 놀란 아이들이 있을 때면 울음소리가 뒤섞이기도 하죠.


나마하게가 출몰하는 이곳에는 아키타의 다양한 향토음식과 더불어 아키타의 40여 개 양조장의 사케가 구비되어 있습니다. 깔끔한 타입, 부드러운 타입, 달콤한 타입 등 마음에 드시는 아키타의 사케도 반드시 만나실 수 있을 겁니다.

Info.


아키타 나가야사카바 秋田長屋酒場
주소: 秋田県秋田市中通4-16-17
문의: 018-837-0505
영업시간: 17:00~25:00 (연중무휴)

바로가기



아키타의 명물 요리 '기리탄포(きりたんぽ)'



‘기리탄포’는 밥을 잘게 으깨어 삼나무 봉에 말아 구워낸 보존 식품으로 아키타의 향토 음식입니다. 미소(된장)을 발라 떡처럼 구워 먹거나 전골요리의 재료로 넣어 먹기도 하죠.


대표적인 전골요리 기리탄포나베(きりたんぽ鍋)는 아키타현의 토종닭 히나이지도리(比内地鶏) 뼈를 우려 국물을 만들고 히나이지도리의 살코기, 기리탄포, 미나리, 잎새버섯, 우엉, 파 등을 넣고 진간장, 사케, 설탕 또는 미림을 넣어 맛을 냅니다. 전골이 보글보글 끓어 재료에서 우러난 진한 국물이 밴 기리탄포는 그 자체로 모든 재료의 맛을 느낄 수 있는 기리탄포나베의 주인공입니다.



아키타의 명물 우동 '이나니와 우동(稲庭饂飩)'



‘이나니와 우동’은 아키타현(秋田県) 남부 지역의 대표적인 향토음식입니다. 면의 두께는 약 2mm 정도로 가늘며, 만드는 방법도 국수에 가깝고 목 넘김이 아주 매끄럽습니다. 일반적으로 유통되고 있는 면은 대부분 말린 건면이지만, 아키타 현지에서는 반건조 면을 맛볼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올가을 가볼 만한 일본 여행지 ‘아키타’를 소개해드렸습니다. 선선한 가을 날씨에 어디론가 가볍게 떠나고 싶을 때, 눈과 입이 즐거운 아름다운 여행지 아키타를 추천합니다.